“내년 서울시민 1인당 예산부담액 200만원 돌파”

[헤럴드경제] 내년 서울시민 1인당 서울시 예산 부담액이 처음으로 200만원을 돌파한다.

서울시의회 김용석(국민의당ㆍ서초4) 의원에 따르면 내년도 일반회계 기준 서울시 예산안은 20조 6천527억원으로, 서울시민 1인당 207만원이라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일반회계 세입은 시세와 시민이 내는 각종 사용료, 수수료, 과태료, 부담금 및 시 자산매각액 등으로 구성된다.

내년도 예상 지방세 수입은 15조 5천553억원으로 서울시민 1인당 156만원 꼴이다.

올해보다 예산부담액은 8.2%, 지방세 부담액은 19.8% 증가한 수준이다.

올해 1인당 예산 부담액은 191만원, 지방세 부담액은 141만원이었다.

박원순 시장이 시정을 맡은 이래 최근 5년간 1인당 예산 부담액은 39.6%, 지방세 부담액은 26.6% 증가했다.

최근 10년간은 1인당 예산부담액은 85.5%, 지방세 부담액은 77.6% 늘었다.

김용석 의원은 “시민이 내는 세금과 세외수입이 빠른 속도로 늘고 있어 경계해야 한다”며 “시 예산이 효율적으로 쓰이도록 면밀한 감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