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수능시험…은행 10시부터 영업

증시 개·폐장도 1시간씩 늦춰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17일 수험생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주식거래와 은행영업 시작이 1시간씩 늦춰진다.

금융당국에 따르면 17일 은행영업 시간은 평소보다 1시간씩 늦춰져 오전 10시 시작해 오후 5시 끝난다.

은행연합회는 “수험생, 감독관, 학부모 등의 이동으로 교통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여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해 영업시간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은행 간 외환시장은 개장 시간만 평소보다 1시간 늦춰져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 운영된다.

외국환은행의 환전 등 대고객 외환거래는 각 은행의 업무시간에 맞춰 이뤄진다.

증시 개·폐장 시간도 각각 1시간씩 미뤄진다.

이에 따라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 30분까지인 코스피·코스닥시장의 정규거래 시간이 이날 하루만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로 바뀐다. 장 개시 전 열리는 시간외시장도 1시간 지연된 오전 8시 30분부터 오전 10시까지 운영된다.

정규장 종료 후의 시간외시장 거래는 1시간 늦춰진 오후 4시 40분 시작되지만, 마감 시간은 오후 6시로 평소와 같다.

박영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