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온 ‘김장철’ 주부 어깨통증 치료법은?

강도 높은 노동 ‘김장’ 회전근개파열 초래, 관절내시경수술로 치료

11월 중순부터 월말까지는 전국이 김장철에 접어드는 시기다. 겨우내 먹을 김치를 담그며, 먹음직한 김치를 서로 나누기도 한다.

하지만 김장은 한번에 많은 양을 담그는 특성상 강도 높은 노동으로 분류된다. 특히 김장을 하는 연령층이 대부분 40대 이상의 중년 여성임을 감안할 때, 무리한 노동으로 어깨 통증 혹은 기능제한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김장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가장 흔한 통증은 어깨통증이다. 김장 후 어깨통증이 심해지고 팔을 들어올리거나 옆으로 들어 유지하는 것이 힘들다면 회전근개파열 질환을 의심할 수 있다. 또한 수면을 취하다가 깨거나, 어깨통증으로 인해 잠을 이루지 못하는 경우도 이에 해당된다.

이처럼 어깨통증의 대표적 질환인 회전근개파열은 어깨를 들고 돌리는 힘줄이 끊어진 상태를 뜻한다. 주로 중년층에서 나타나는 질환이며, 어깨충돌증후군으로 인해 약해진 회전근개 힘줄이 무리한 일을 한 후 완전파열로 진행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오십견 정도로 착각하기 쉬운 증상 탓에 이를 그대로 방치하는 사람들도 많다. 스트레칭을 통해 자연스레 호전되는 것이 오십견이라면, 회전근개파열은 50% 이내의 부분파열인 경우를 제외하면 자연스레 회복되지 않는다. 특히 회전근개의 완전파열은 관절내시경 봉합술을 시행한 후 회복되기까지는 꽤 오랜 시간과 재활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다.

김장 후 어깨통증이 심해졌다면 정형외과 전문의와 정밀한 상담을 통해 비수술치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대부분의 어깨 통증은 약물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 등으로 어깨 통증이 호전 되는데, 이러한 비수술적인 치료에도 불구하고 통증이 지속된다면 초음파나 MRI 를 이용한 정밀검사를 받을 수 있다.

참포도나무병원 정형외과 이정한 원장은 “회전근개파열이 심해서 수술이 필요한 경우라면, 대표적인 어깨통증 치료법인 관절내시경을 이용한 치료를 고려할 수 있다”며 “관절내시경수술은 작은 구멍을 통해 카메라를 삽입하여 병변 부위를 직접 보면서 진단과 동시에 치료를 진행할 수 있는 방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절내시경 치료법은 회전근개파열부위를 보면서 절개없이 작은 구멍을 통해 회전근개 봉합술을 시행한다”며 “회전근개파열 외에도 무릎 관절연골결손이나 반월상연골판파열, 십자인대손상 등에도 효과적인 치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관절내시경수술은 약 1cm 미만의 구멍으로 특수카메라가 부착된 관절내시경을 삽입하는 치료법인 만큼 정교하고 숙련된 의료진에게 치료받는 것이 좋다.

최경침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