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싱가포르에서 919억원 규모 초고압 전선 프로젝트 수주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대한전선이 싱가포르에서 초대형 프로젝트 수주에 성공했다.

대한전선은 17일 싱가포르 전력 회사인 SP파워에셋으로부터 400kV XLPE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에 대한 LOA(낙찰통지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총 계약 금액은 우리 돈으로 약 919억원으로, 단일 프로젝트로는 대한전선이 지난 5년간 수주한 프로젝트 중 최대 규모다.

이번 계약은 대한전선이 400kV 초고압 지중 케이블과 접속재 공급 뿐 아니라, 전력망 설계부터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 책임지는 풀 턴키(Full Turn-key) 방식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전력구 내에 설치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전력구는 고압의 케이블 등 송전 설비를 설치하기 위해 지하에 터널형태로 건설되는 구조물로, 대한전선은 전력구 내에 들어가는 400kV XLPE 전력망을 구축한다.

싱가포르는 정부의 주도하에 전력구를 활용한 전력망 교체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이번 수주가 향후 추가 수주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게 회사측의 분석이다. 국가 기간산업으로 분류되는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는 안전성이 중요한 기준이기 때문에 현지에서의 시공 실적이 입찰 시 유리하게 작용된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이번 수주의 배경으로 “미국과 러시아에서 지중케이블 중 최고 등급의 전압인 500kV 전력망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것을 인정 받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하며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시장으로 손꼽히는 싱가포르에서 지난 20여년간 쌓은 경험과 관리능력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수주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