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국내 첫 ‘중소형선박 해상테스트지원센터’ 설립

[헤럴드경제(목포)=박대성기자] 전남 목포시가 국내 최초로 ‘중소형선박 해상테스트 지원센터’를 목포신항으로 유치해 조선업 위기극복을 도모하게 된다.

목포시에 따르면 중소형선박해상테스트지원센터(사업주체: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전남본부) 유치로 중소형 선박을 건조ㆍ수리하는 산정농공단지와 삽진일반산단 등의 업체들의 편익이 기대되고 있다. 

목포신항 전경.[사진제공=목포시]

이번 사업은 지역구 박지원 국회의원의 요청으로 성사된 것으로, 지난 9월 정부 추경에 20억원이 반영됐으며 향후 2021년까지 총 180억원(국비 77억원, 지방비 103억원)이 투입된다.

목포신항에 선박을 예인할 수 있는 300t급 크레인을 구축하고 배후부지에 조선 기자재 연구동과 해상시험 인증장비 등 각종 시험 장비가 설치된다.

설계도면 중심으로 검사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선박의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설계도면 검사는 물론 기술적 기계적 검사 방식으로 개선하고 아울러 조선업체에도 기술을 지원하는 전국 최초의 사업이다.

박홍률 시장은 “중소형선박해상테스트지원센터 유치로 목포를 중심으로 무안과 신안, 영암, 해남 등지의 1000t 미만의 여객선, 어선, 관공선 등 소형선박 안정성 확보가 가능해져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신규 물량을 확보에 따른 지역경기 활성화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