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엘시티 연루설’에 “법적 대응” 방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사업인 엘시티(LCT) 비리 의혹에 연루되었다는 루머에 대해 강력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16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SNS에 근거 없는 흑색선전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 형사 고발을 비롯해 엄정하고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은 “구체적으로 나온 것이 없어서 대응하는 자체가 말이 안된다”며 “코미디 같은 현실은 하루 빨리 극복돼야 한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실제로 청와대가 이날 “엘시티 의혹과 관련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할 것”을 지시한 전후로 SNS 등에는 문 전 대표가 엘시티 비리에 연루되었다는 근거 없는 루머가 퍼지고 있다.

문 전 대표 측은 “박근혜ㆍ최순실게이트든 엘시티든 부패와 비리가 있는 곳이라면 그곳이 어디든 검찰은 엄정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하지만 수사를 받아야할 대통령이 검찰의 수사를 지시하고 있는 이 코미디 같은 현실은 하루빨리 극복돼야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