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내 북한국적 유학생 18명…1년새 2배 이상 껑충”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미국 대학교에서 유학생활을 하는 북한 국적 학생이 지난해 8명에서 올해 18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가 미국 국무부 교육문화국과 비영리단체인 국제교육원(IIE)의 연례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대학교 학사 과정의 16명과 대학원 1명, 비학위 과정 1명 등 모두 18명의 북한 국적 유학생이 미국에서 공부를 하고 있다.


이는 1년 전 미국에서 유학 중인 북한 국적 유학생 수(8명)보다 10명 증가한 것이다. RFA는 “지난해에는 석사와 비학위 과정은 없고, 8명 전원 학사 과정에만 등록됐다”고 설명했다.

미국 국무부가 주관한 해외 방문자 과정을 수료한 탈북자 김영일 씨는 RFA에 “이들은 일본에 살면서 북한 국적을 유지하고 있는 조총련계이거나 미국의 대학이나 학술 연구소가 초청한 북한 학생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북한 국적 미국 유학생은 학생비자(F, M)나 교환방문비자(J) 등을 받아 미국의 정규 대학과 대학원, 어학ㆍ직업연수기관 등에 등록된 학생을 모두 포함하며, 2000년에 가장 많은 201명을 기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