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보는 배우’ 서인국 효과…착한 드라마서 더욱 빛났다

최근 끝난 ‘쇼핑왕 루이’는 방송전만 해도 서인국<사진>과 남지현으로는 캐스팅이 약하다고 했다. 게다가 작가도 단막극 경험은 있지만 미니시리즈는 첫 경험이라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하지만 ‘쇼핑왕 루이’는 갈수록 힘을 발휘하는 ‘착한 드라마’였다. ‘희망’이 사라져버린 세상에 사는 사람들이 이 드라마가 추구하는 ‘작은 행복’과 잘 맞아떨어진 것 같다. 이제는 두 사람이 서로를 부르는 호칭, “복실” “루이야”가 귓가를 맴돈다.

수목요일을 ‘루이 데이’로 만들었던 서인국에게도 ‘쇼핑왕 루이’는 큰 의미가 있다. ‘응답하라1997’ ‘38사기동대’ 등 케이블에서 성과를 거둔 서인국이 지상파 미니드라마에서도 파워를 입증한 셈이다.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가 됐다는 뜻.


그래서인지 요즘 서인국에게는 수많은 광고 섭외 제의가 들어오고 있다. 하지만 곧 군대를 가야하기 때문에 이를 받아들일 수가 없다. ‘쇼핑왕 루이’ 같은 드라마는 보편적이고 이해하기 쉬운 콘텐츠여서 중국에서도 통할 수 있다.

가수이자 배우인 서인국은 그동안 연기를 통해 계속 진화하고 있다. ‘쇼핑왕 루이’는 코믹한 코드로 시청자에게 웃음을 주는 드라마였다. 폭소에 가까운 웃음을 선사하는 유쾌한 드라마에 서인국의 로맨스가 더해지자 힐링 드라마가 됐고, 마지막에는 가족, 친구, 연인 모두가 소중하다는걸 느끼게 하는 행복 동화가 됐다. 그리고 그 끝에는 사랑이 있었다.

서인국표 루이(서인국)가 완성한 동화 같은 드라마는 마지막까지 따뜻하게 감쌌다. 희로애락을 모두 알차게 그려낸 인생 캐릭터를 만난 서인국은 ‘쇼핑왕 루이’를 스스로에게 또 시청자에게도 인생 작품으로 남게 했다.

복실이(남지현)와의 사랑은 순수하고 귀엽게 받아들여졌다. 서인국의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연기는 시청자들에게 현실을 아름답게 만드는 판타지를 선사하며 루이를 보는 시간만큼은 루이의 시선으로 세상을 바라보게 한 것이다. 

서병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