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태반·백옥·신데렐라 주사 맞았다”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의 자문의가 차움의원에서 청와대로 가져간 주사제에 ‘태반 주사’ ‘신데렐라 주사’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SBS에 따르면 차움의원 의무기록을 확인한 결과 박 대통령의 자문의인 김상만 의사가 가져간 주사제는 ‘라이넥’으로 적혀 있었다.

라이넥은 일명 ‘태반 주사’로 간 기능 개선과 피로 회복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SBS 캡처

SBS는 미국의 가수 비욘세가 맞아서 유명해진 일명 ‘백옥 주사(글루타치온)’도 처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피부를 젊게 한다는 ‘신데렐라 주사(치트옥산)’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SBS는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청와대 의무실에는 비타민제 외에 태반 주사 등 특수 주사제는 없다”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