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엘시티 ‘문재인 연루설’ 배후 지목은 고발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근혜 대통령 지지모임인 ‘박사모’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엘시티 연루 루머의 배후에 박사모가 있다는 의혹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17일 박사모 일부 회원들은 “박사모가 (문재인 엘시티 연루 루머)의 배후라고 유언비어, 이거 언론사들 명예훼손 등으로 고발해야하지 않을까 한다”고 성토했다.


말로만 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거짓 허위보도가 나오면 즉각 단체명으로 고소고발, 항의해야 한다”며 “글을 보면 캡처해 저장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서한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일부 야당 의원들은 “박사모가 조직적으로 움직이고 ‘엘시티 문재인’을 실검 2위까지 올리고 1위 올리겠다고 자랑한다”며 루머의 배후에 박사모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박사모 측은 오는 19일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박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를 열 것을 예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