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검찰 이제는 대통령 피의자로 조사해야”

[헤럴드경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이런 식의 정면 돌파를 선택하면 퇴임 뒤 앞문으로 나오지 못하고 뒷문으로 도망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위원장은 17일 비대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아무리 식물 대통령이라고 해도 대통령은 대통령다워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던 약속은 지키지 않으면서 엘시티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는 적반하장 식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모든 권력형 비리는 청와대로 통한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안종범, 정호성의 수첩과 휴대전화에서 대통령의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나왔다며, 이제 검찰은 대통령을 참고인이 아니라 피의자로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