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서 물살 가른다

[헤럴드경제]‘마린보이’ 박태환(27)이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지난 8월 리우올림픽에서 출전 종목 전부 예선 탈락이라는 수모를 겪은 이후 국제대회 출전은 처음이다.

대한수영연맹은 16일 “박태환이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자유형 5개 종목에 참가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제10회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는 도쿄 다쓰미 국제수영장에서 17일 개막한다. 경영 종목은 17일부터 20일까지 나흘간 치러진다.

박태환은 17일 자유형 200m를 시작으로 18일 자유형 400m, 19일 자유형 100m와 1500m, 20일 자유형 50m에 출전할 예정이다.

박태환은 우여곡절 끝에 지난 8월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출전했으나 훈련량 부족 탓에 자유형 400m와 200m에 이어 100m에서도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자유형 1500m는 아예 출전을 포기한 채 일찌감치 대회를 마감했다.

하지만 지난달 제 97회 전국체육대회에서때 자유형 200m(1분45초01)·400m(3분43초68) 2관왕을 차지하며 부활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당시 자유형 200m 결승 기록인 1분45초01은 리우올림픽 기준으로는 은메달에 해당할 만큼 건재함을 드러냈다.

‘제2의 박태환’으로 기대를 받는 이호준(서울사대부중)을 비롯해 양준혁(전주시청), 이주호(제주도청), 김재우(한국체대)도 아시아선수권에 나선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