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이틀 연속 인사권 행사…”국정 놓을 수 없다”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공석인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 유동훈 문체부 국민소통실장을 내정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유 신임 2차관은 ‘최순실 게이트’ 의혹으로 사퇴한 김 종 전 차관의 후임이다.

유 차관은 30여년간 문체부에 근무하면서 주 브라질 대사관 공사 참사관, 홍보정책관, 대변인, 국민소통실장 등을 역임했다.


박 대통령은 전날 외교부 2차관에 안총기 주 벨기에·유럽연합(EU) 대사를 내정하는 등 이틀째 차관 인사를 단행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의 거취 문제를 놓고 논란이 많지만, 헌법 절차를 벗어난 퇴진·하야는 있을 수 없다”며 “국정에 손을 놓을 순 없는 만큼 필요한 인사조치는 하는 등 부분적으로라도 정상화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