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기 사망진단서 논란’ 백선하 교수 보직해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시위 도중 대치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뒤 약 1년간 입원해 있다 세상을 떠난 백남기씨 사망진단서 논란의 장본인 백선하 서울대병원 교수가 신경외과 과장직에서 보직 해임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병원은 올해 7월 연임발령이 됐던 백선하 교수를 16일자로 보직 해임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2014년 7월부터 신경외과 과장을 맡아온 백 교수는 올해 7월 1차례 연임(2년 임기)된 바 있다.


좌익 시민운동가인 백남기 씨는 2015년 11월 14일 ‘1차 민중총궐기’ 시위에서 대치한 경찰의 차량을 전복시키려고 밧줄을 당기던 중 경찰의 물대포를 맞으면서 바닥에 넘어진 뒤 의식을 잃었다.

백남기 씨가 올해 9월 25일 사망하자 그가 입원해 있던 서울대병원의 주치의 백선하 교수는 사망진단서에 외부 충격으로 인한 사망을 뜻하는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록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 일로 지난달 서울대병원은 특별조사위원회까지 구성해 사망진단서 작성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를 조사했고, 올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대상에도 올랐다.

이번 백 교수의 보직 해임 배경에는 이런 사망진단서 논란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관측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