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서울대병원, “조기진료가 노인 만성콩팥병환자 생존율 높인다”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만성신부전은 3개월 이상 신장이 손상되어 있거나 신장 기능 감소가 지속적으로 나타나는 질병으로, 잘 관리하지 않을 경우 병이 진행해 말기신부전에 이르게 되고 결국 투석치료나 신장이식과 같은 신장대체 요법이 필요하게 된다.

고령화 사회가 가속화됨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만성신부전과 신대체 요법이 필요한 말기신부전 환자는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사진=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진호준 교수]

특히 고령의 말기신부전 환자들에서 사망률과 의료비 부담이 높아지며 동반질환과 예후 관리가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인식되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진호준 교수 연구팀은 노인 말기신부전 환자에서 투석 전 신장내과 진료를 조기에 받을수록 투석 후 생존율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2000년부터 2010년까지 서울대병원에서 혈액투석을 시작한 70세 이상 노인 환자 820명을 대상으로 투석 전 진료시기에 따른 투석 후 생존율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투석 전 적절한 진료 및 상담을 받을 경우 투석 후 사망 위험이 24%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투석 시작 후 90일 이내 급성 사망률은 58% 감소하는 효과를 보여 조기 관리가 투석 후 생존율 개선에 매우 중요한 인자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연구 과정에서 투석 전 신장내과의 진료와 교육을 받지 않았던 환자가 48%로 상당히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나 투석 전 사전 교육의 필요성이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노인 만성신부전 환자의 합병증을 예방하고 삶의 질을 높이며, 나아가 생존율을 향상시키는데 투석 전 조기 진료 및 사전 관리가 중요하다는 것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진호준 교수는 “노인 만성콩팥병 환자들은 말기신부전이 되기 전에 반드시 투석 전 전문의를 찾아 효과적인 관리 방안과 투석에 대한 충분한 교육을 사전에 받고, 투석 후에도 꾸준히 관리의 적절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