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에 김영란법까지…음식점업 경기, 5년 만에 최악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불황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구조조정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의 여파까지 닥치면서 음식점업 경기가 5년 만에 최악으로 떨어졌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9월 일반 음식점업의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85.2로 2011년 9월 83.9 이후 가장 낮았다.

[사진=123RF]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매출액 등 서비스업의 생산활동을 지수화한 것이다. 2010년 지수를 100으로 놓고 100보다 높으면 2010년보다 생산활동이 활발해졌음을, 100 미만이면 생산활동이 둔화했음을 의미한다.

일반 음식점업은 한식집, 중식집, 일식집, 뷔페 등 흔히 볼 수 있는 식당을 의미한다.

일반 음식점업의 월별 생산지수는 2010년대 들어 대부분 100 미만을 오르락내리락했다. 2010년대만 놓고 보면 2010년 12월 115.9로 최고치를 찍고서 오름세와 내림세를 반복하며 서서히 하강했다.

지난해 12월 106.0을 기록한 일반 음식점업 생산지수는 올해 들어 월 기준으로 한 번도 100을 넘지 못한 채 대부분 90대에 머물다 9월 들어 급락했다.

음식점업의 경기 부진은 불경기가 지속되는 데다 은퇴한 베이비붐 세대들이 진입 장벽이 낮은 식당 창업에 몰리면서 과잉공급이 나타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계청 관계자는 “경기가 좋지 않다 보니 식당을 찾는 손님이 줄어 음식점업 자체가 전반적으로 좋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음식점업이 특히 어려운 것은 구조조정의 영향도 반영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불경기이긴 해도 13개 대분류 업종별로 보면 일반 음식점업이 포함된 ‘숙박 및 음식점업’을 제외하고 12개 업종의 서비스업 생산지수는 대부분 올해 매달 100을 넘겼다. 생산지수가 100을 넘지 않은 달이 있는 업종도 있지만 숙박 및 음식점업만큼 100 미만이 많은 곳은 없었다.

여기에 김영란법의 시행도 음식점업에 타격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이 실시한 ‘국내 외식업 매출 영향조사’에 따르면 외식업 운영자 가운데 68.5%가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매출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외식업 중에서도 일식당의 타격이 가장 컸다. 일식당 사업주 중 90.7%가 청탁금지법 이후 매출이 떨어졌다고 응답했다. 이들 일식당의 매출 감소율은 54.8%였다.

김영란법에 저촉되지 않는 3만원 미만의 식당들도 65.0%가 매출이 준 것으로 조사됐다. 외식업 운영자 중 29.4%는 휴ㆍ폐업 또는 업종 전환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광석 한양대 겸임교수는 “음식점업은 한국경제 공급 사슬의 최전방에 있다”며 “조선ㆍ철강업 구조조정으로 공장이 문을 닫으면 공장 주변에 있던 음식점들도 함께문을 닫아 없어지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구조조정이 진행되면서 식당 자영업자들도 구조조정 되는 과정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이라며 “청탁금지법 영향으로 적용대상이 아닌 사람들도 식사 자리를 줄이고 있어 식당업계가 내년 상반기까진 청탁금지법 악영향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