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박계 주도 비상시국위 “朴 대통령 수사연기 유감, 즉각 응하라”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새누리당 비박(非박근혜)계가 주도하는 비상시국위원회가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 수사 연기를 요청한 데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위원회는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국민께 약속한 대로 즉각 수사를 받아야 한다”며 “헌법의 틀 속에서 거취 결정도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상시국위원회 실무자회의 소속 오신환 새누리당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사진=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누리당 비주류 주도 비상시국 준비위원회'에 김무성, 오세훈등 비박계 의원들이 참석해 회의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박해묵 [email protected]]

오 의원에 따르면, 이날 위원회는 오는 20일 제2차 비상시국회의를 열기로 결정하는 한편, 보수혁명의 새로운 가치를 세우는 데 힘을 모으자고 공감대를 모았다. 오 의원은 “최근 발표된 성명문에서 조금씩 달랐던 내용들을 단일하게 다듬어 한목소리를 내기로 했다”며 “박 대통령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헌법 틀 속에서 결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에, 당 지도부 체제와 관련해서는 이정현 당 지도부가 이미 대표성을 상실했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점에 동일한 의견을 표시했다”고 했다.

이에 따라 위원회는 “참회와 반성의 첫걸음은 지금의 당 지도부 사퇴”라며 “그를 통해 보수혁명의 길로 가야하고, 모든 것을 다 내려놓고 새롭게 출발 해야 해야 한다”는 중지를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