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줄고 1인 가구 느니…편의점 ‘나홀로 활황’

[헤럴드경제]가계부채와 소득증가정체로 지갑을 잘 열지않는 시대에 편의점은 홀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편의점 수가 처음으로 3만개를 돌파했다. 지난 1989년 서울 방이동에 세븐일레븐 1호점이 선보인지 27년만의 일이다.

10월말 기준 5대 프랜차이즈 편의점 수는 3만3000여개로 지난해 말보다 16% 정도 증가했다.


매출 규모도 2013년 12조8000억원에서 올해 20조원으로 크게 늘어났다.

이같은 편의점의 성장에는 고급 도시락, 원두커피, 택배서비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1인 가구의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과 경기불황으로 식당보다 편의점에서 간단히 식사를 해결하는 사람들이 는 것이 매출 상승의 요인으로 꼽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