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이산화탄소도 조작? 국내서도 ‘조사’ 청원 정식 제기

법무법인 바른 청원서 제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아우디 차량이 이산화탄소 배출장치를 조작했다는 의혹 관련 미국과 독일 정부서 조사에 착수한 가운데 국내서도 이에 대해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바른은 아우디 가솔린 및 디젤 차량의 이산화탄소 및 질소산화물 차단장치에 대해 즉각적인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환경부에 청원서를 제출했다. 

[사진=아우디 Q7]

문제가 된 모델은 3리터 6기통 엔진 탑재 차량으로 A6ㆍA8ㆍQ5ㆍQ7 등이 포함됐다.

바른에 따르면 미 캘리포니아 주 환경청(CARB)은 앞서 아우디 자동변속 차량에서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조작하는 임의설정 차단장치를 적발했다.

폴크스바겐그룹이 이를 시인하자 미국 연방환경청(EPA)과 독일 도로교통부(KBA)가 조사를 시작했다.

이 같은 상황에 바른은 앞서 폴크스바겐의 디젤스캔들과 별도로 환경부가 아우디 해당 모델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은 이와 함께 아우디의 이산화탄소 및 질소산화물 새로운 조작장치 관련,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아우디 소유자 19명을 대리해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민사소송도 진행하고 있다.

이와 별도로 바른은 환경부가 현재 진행하고 있는 폴크스바겐 ECU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리콜방안에 대한 검증을 중단하고 즉시 자동차교체명령을 내릴 것을 요구했다.

현재 국토부와 함께 리콜계획서 승인 여부를 검토 중인 환경부는 이달 중으로 최종 검토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하지만 바른은 환경부의 리콜계획서 검토 자체가 부적절하다며 환경부를 감사해달라는 감사청구서까지 감사원에 제출한 상태다. 감사원은 현재 이에 대해 검토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