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일렉트릭 완전한 자율주행 구현…현대차 세계 최초 공개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현대자동차가 완전 자율주행 수준의 성능을 보유한 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현대차는 16일(현지시각) 미국 LA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6 LA 오토쇼’를 통해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는 전기차 기반의 완전 자율주행 콘셉트카로, 미국자동차공학회의 자율주행 기준 레벨 중 ‘완전 자율주행’을 의미하는 최종 단계(레벨 4)를 만족시켰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는 내년 1월에 열릴 CES(소비자가전전시회)에서 실제 주행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기존 양산차에서도 쉽게 볼 수 있는 어드밴스드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ASCC)의 전면 레이더와 주행 조향 보조 시스템(LKAS)의 카메라 등을 라이다(레이저 레이더) 기술과 결합해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를 개발했다.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는 라이다 시스템을 비롯해 차량에 장착된 다른 기술들을 통해 차량의 정확한 위치와 주변 차량을 비롯한 사물을 감지할 수 있다.

차량 전면에 위치한 라이다는 양산형 GPS와 연동해 차량의 정밀위치를 파악하고, 양산형 ASCC 레이더와 함께 차량의 이동경로를 계산한다.

차량 전면에 배열된 3개의 카메라는 보행자와의 거리를 비롯해 차선과 신호등을 감지한다. 현대엠엔소프트의 고화질 지도는 위치 정확도, 도로 경사, 도로 곡률, 차선 폭, 방향 데이터를 전달한다.

후측방 충돌 회피 지원 시스템(ABSD)는 차량의 차선 변경을 위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한다.

이 같은 기술을 보유한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는 ‘자율주행을 최대한 간단하게 구현한다’라는 취지 아래 개발됐다.

마이크 오브라이언 현대차 미국법인 상품담당 부사장은 “아이오닉 일렉트릭 자율주행차와 기존 양산된 아이오닉 일렉트릭 차량과의 외관 상의 차이점을 인지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아이오닉은 초기 상품 개발과 디자인 단계에서부터 자율주행을 염두하고 개발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LA 오토쇼 하루 전 열린 JD 파워 연례 행사에서 데이브 주코브스키 현대차 미국 법인 CEO는 “2020년까지 미국에 14개의 새로운 친환경차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기업평균연비제도(CAFE)와 캘리포니아의 배기가스제로 차량 규정을 충족시키기 위한 전략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는 5개의 하이브리드카, 4개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 4개의 전기차, 1개의 수소전지연료차 등 완전히 새로운 친환경차를 출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밖에 이번 LA 오토쇼에서 기아차는 쏘울 터보 모델을 미국 시장에서 처음 선보였다. 쏘울 터보는 최고출력 204 마력(ps)의 1.6 터보 엔진과 빠른 기어 변속과 가속을 돕는 7단 DCT를 함께 탑재했다. 기아차는 다음달부터 쏘울 터보 모델의 현지 판매를 시작해 미국 엔트리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CUV) 차급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쏘울의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최근 국내서 출시한 G80 스포츠를 이번 오토쇼를 통해 북미 최초 공개했다. G80 스포츠에는 미국 시장에서 판매 중인 G80 3.8 GDi, 5.0 GDi 모델과 동일하게 8단 변속기가 탑재됐다. 차량의 조향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기본 적용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