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시티에 현직 與 의원 연루 정황…“사업 찬성하라 협박”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가 엄단을 지시한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 의혹과 관련해 부산을 지역구로 둔 현역 여당 의원이 연루되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16일 종합편성채널 채널A 는 전직 부산시 공무원 B 씨의 말을 인용해 엘시티 사업 허가 과정에서 새누리당 A 의원이 적극적으로 개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 씨는 “엘시티 사업에 반대하고 얼마지 않아 부산지역 새누리당 A 의원이 전화를 걸어 ‘문제제기를 그만하라’면서 ‘공직생활을 그만두고 싶냐’는 위압적인 말을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지난 2009년 엘시티 부지의 건물 높이 규제 완화와 아파트 건축 허용 논란 등을 이유로 사업에 반대 의견을 낸 상태였다.

이에 대해 A 의원은 “이영복 회장을 알기는 하지만 엘시티와 나는 연관이 없다. 공무원에게 그런 말을 한 기억도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A 의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현재 그는 이 회장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의혹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부산을 지역구로 둔 새누리당 소속 의원은 김무성(중구ㆍ영도구), 유기준(서구ㆍ동구), 이헌승(부산진구 을), 이진복(동래구) 의원 등 총 12명이다.

일각에서는 부산에 비박계로 분류되는 인사가 5명이나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청와대의 엘시티 수사 지시는 비박계를 정면으로 겨냥한 것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