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어디라고” 김무성, 경북대생들 거친 항의에 ‘씁쓸’

[헤럴드경제]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대구 경북대 학생에게 거센 항의를 받는 영상이 주목받고 있다.

김 전 대표는 지난 15일 경북대에서 열린 ‘제4차 산업혁명 세미나’에 참석하고자 대학을 찾았다.

그가 학교에 들어서자 경북대 한 학생은 “새누리당 의원이 여길 뭐 하러 오느냐”며 “경북대 왜 이렇게 됐느냐. 학교에 김무성을 초대해서 지금 이게 무엇 하는 거냐”고 거세게 항의했다.

사진=채널A

학교 건물 안에는 김 전 대표의 사진이 담긴 게시물과 함께 “탄핵이라는 큰 그림 그리지 말고 노후를 그리세요”, “그냥 같이 손잡고 나가세요”, “내 머릿 엔 비행기 상납, 친일 로맨틱 성공적”, “느그 아부지 뭐하시노” 등의 문구가 담긴 벽보가 붙여졌다. 벽보를 지키려는 학생들과 이를 제지하려는 주최 측 사이에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이에 “학생들의 말 그대로 저도 최순실 사태를 제대로 막지 못한 공범 중 한 사람”이라며 “깊이 자성하면서 죄인 된 심정”이라고 씁쓸해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