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적극 해명 나선 靑, 엘시티 수사지시는 “근거없는 의혹 제기 대응”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청와대는 야권이 박근혜 대통령의 엘시티 비리의혹 수사 지시를 놓고 ‘최순실 게이트 물타기’라고 비판한 것과 관련, “근거없는 의혹 제기에 대한 혼란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대통령이 직접 연관성이 있는 것처럼 의혹이 제기됐다”며 야권의 의혹 제기에 따른 대응 차원임을 강조했다.


전날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비상대책회의에서 엘시티 시공사인 포스코건설이 열흘 만에 수주를 결정했다고 지적한 뒤 “포스코에 그런 영향력을 행사한 사람은 대통령과 가장 가깝다고 자랑하고 다니는 정치인”이라며 “이 정치인이 개입했다는 제보가 있다”고 언급했다.

정 대변인은 또한, ‘검찰 조사시기를 늦추는 등 최순실 의혹 조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는 비판론에 대해 “대통령께서 적극 협조하시겠다고 말씀하지 않았는가. 조사 일정과 관련해선 대통령 변호인이 검찰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의 뜻에 따라 한일 정보보호협정 체결이 추진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한일 정보보호협정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에서 논의해 결정한 것이라고 국방부가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4월 세월호 침몰 참사 당시 국군 수도병원 간호장교가 청와대로 출장을 갔다는 언론보도에 대해서도 적극 반박했다.

정 대변인은 “국군 수도병원, 청와대 의무실, 경호실 등에 확인한 결과 간호장교가 출장한 기록은 없다”고 밝혔다. 혹시 몰라 다른 사람, 다른 이름으로 확인을 해 본 결과 역시 국군 수도병원 소속은 없다는 게 정 대변인의 설명이다.

앞서 YTN은 검찰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를 인용, 검찰이 세월호 참사 당일 국군 수도병원 간호장교가 청와대에 들어간 출장 기록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사실이라면 간호장교를 상대로 출장 이유 및 구체적인 출입 시간 등을 조사해 세월호 참사 당일 수수께끼로 남아 있는 박 대통령의 7시간 비밀을 풀 수 있을 것으로 여겨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