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유철 “서청원ㆍ최경환ㆍ김무성ㆍ유승민 등 비상중진협의체” 공식 제안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원유철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17일 친박(친박근혜)계 서청원ㆍ최경환 의원, 비박계(비박근혜) 김무성ㆍ유승민 의원 등 9인이 참여하는 비상중진협의체를 공식 제안했다. 친박 지도부 사퇴를 두고 친박계와 비박계과 좁혀지지 않는 갈등을 벌이는 가운데, 계파 좌장들이 머리를 맞대고 당의 수습을 논의하자는 것이다. 하지만 김 의원은 이미 협의체 불참 의견을 밝힌 바 있어 결성 여부는 불투명하다.

원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한시 바삐 당의 내홍을 수습하고 국회가 중심이 돼서 국정 혼란을 극복하기 위해 새누리당 내 구심점이 필요하다”며 비상중진협의체 구성을 촉구했다.


협의체 구성원으로는 원 의원과 계파 좌장 격인 서 의원, 최 의원, 김 의원, 유 의원 외에 심재철ㆍ이주영ㆍ정갑윤ㆍ정병국(이상 5선) 의원까지 9인을 포함시킬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완전 합의체 운영을 위해 필요하다면 원 의원 자신은 포함되지 않아도 된다고 덧붙였다.

원 의원은 “지금 한가롭게 주류, 비주류로 나눠 네탓 공방을 할 때가 아니다”라며 “당 화합을 저해하는 어떤 행위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 새누리당 어느 누구도 당이 쪼개지는 것을 원치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제2지도부’ 격인 비상시국회의를 꾸려 당 해산과 ‘진박(진실한 친박)’의 탈당을 요구하는 비박계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원 의원은 일찍이 이런 내용의 협의체를 이정현 대표에게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김 의원은 17일 오전 “(친박계 지도부가)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요구하는 마당에 당사자와 이 문제를 논의한다는 것은 앞 뒤가 안 맞는 얘기”라며 공개적으로 거부한 바 있다.

원 의원은 이를 의식한 듯 기자회견에서 ”제가 제안한 비상중진협의체는 지도부와 별도의 협의체“라며 ”오직 당의 분열을 막고 당의 위기와 대한민국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제안된 책임있는 당의 중진의원들의 기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비박계 좌장인 김 의원과 유 의원이 당 해산 주장을 접고 비상중진협의체에 동참할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친박계인 원 의원이 제안한 협의체에 비박계가 동참하지 않으면 사실상 ‘당 화합’을 위한 협의체 결성과 운영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