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박대통령 최종입장 미흡하면, 당에서 가만 못 있어”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사진>이 17일 “박근혜 대통령이 3차 담화에서 사임이든, 확실한 2선 후퇴든, 탈당을 포함해 입장을 밝히면 그것이 최종 입장”이라며 “최종 입장이 미흡하면 우리 당에서 가만히 있을 수 없지 않나”라고 경고했다. ‘최순실 국정농단’에 박 대통령이 직접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남에 따라 사임과 2선 후퇴 등 확실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 국회 차원의 탄핵 등 조치가 필요하다는 뜻오 풀이된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강남구 한 호텔에서 특강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2차 담화 때도 진실을 있는 그대로 말하고 사죄를 구하고 앞으로 어떻게 할지 밝히라고 했는데 그 부분이 빠졌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의원은 최근 힘을 받고 있는 탄핵 주장에 대해 “탄핵을 당장 추진할 수 없고 이번 검철 수사, 앞으로 특검과 국정조사든 대통령이 헌법과 법률을 위배했다는 범죄 사실이 있어야 탄핵할 수 있다”며 검찰 수사를 기다려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유 의원은 박대통령의 부산 해운대LCT 비리사건 수사 지시에 대해 “LCT 수사에 대해선 언론 보도된 거 이외엔 아는 게 없다. 부산 큰 대형 개발 사업에 비리가 있다면 철저히 수사해야 하는 건 상식”이라며 “대형 비리가 또 다른 게 터지면 그건 그거대로 철저히 수사하되, 최순실 사태는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이 나라 정치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