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평가인증원, 국민 위한 질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에 이바지

- 현재 인증 획득 의료기관 전국 1,647개소… “믿을 수 있는 인증 병원 확산 위해 인증제 참여 적극 독려할 것”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을 통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인증 의료기관이 확산되며 국민들에게 보다 질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석승한, 이하 인증원)은 의료기관 인증제 시행 6년여가 흐른 현재(2016년 10월 말 기준) 인증을 획득한 의료기관이 전국 1,647개소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는 2011년 인증제 도입 초기 85개소에 비해 20여 배나 증가한 수치이여, 전년 대비 24%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같은 증가세는 국내 의료기관이 제공하는 의료 서비스의 질이 지속적이고 획기적으로 향상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라할 수 있다.

지난 2010년 말 도입된 의료기관 인증제는 의료기관 평가 제도에 대한 선진화 방안의 일환으로 시작돼 현재 환자 중심의 새로운 의료문화를 선도하는 제도로 자리 잡아 확산 중이다.

현재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급성기병원(요양병원, 정신병원 등을 제외한 상급종합병원, 종합병원, 병원 등)에 대한 자율 인증과 요양 및 정신병원에 대한 의무인증으로 시행되고 있으며, 인증 의료기관으로서의 자격은 4년간 유효하다. 2010년부터 도입된 급성기병원 인증제는 2014년 1주기가 끝나고 현재 2주기가 진행 중이며, 2013년 도입된 요양 및 정신병원 인증제는 2017년 2주기가 시작된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은 평가 2주기를 맞이해 인증기준을 국제적 수준으로 개선하고, 조사 판정 수준을 상향 조정했다. 또 인증받은 의료기관의 사후관리 역시 강화했다.

인증원은 평가 2주기를 맞이해 인증제에 대한 신뢰도 향상을 위해 인증 수준 개선, 조사 판정 수준 상향 조정, 인증 의료기관의 사후관리 강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조사 기준’과 ‘조사 위원 교육 프로그램’이 국제의료질관리학회(ISQua)의 인증을 획득하며 국제적인 경쟁력까지 갖추게 됐다.

이에 대해 석승한 원장은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인증 병원이 더욱 증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의료기관 인증제 참여를 적극 독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의 인증 의료기관 정보를 찾아볼 수 있도록 하고 있어 국민들에게 편의를 제공 중이다.

최경침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