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E구스다운 불티…50일만에 23만장 팔았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이랜드리테일의 첫 번째 통합 PB 상품 이구스다운(E구스다운)이 급격히 추워진 날씨 덕분에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이랜드리테일은 지난 9월21일 출시한 거위털 충전 이구스다운이 50일 만에(11월9일 기준) 누적 23만장 판매됐다고 17일 밝혔다.

이구스다운 매출은 100억원으로 지난해 판매했던 일반 다운 점퍼 판매와 비교했을 때 동기 대비 230% 성장했다.


그 중에서도 숙녀복종의 성장률이 전년 대비 343%로 가장 높았다. 이랜드리테일의 숙녀복 자체 브랜드 데이텀은 이구스다운 제품으로만 매출 16억원을 달성해 이구스다운을 판매하는 21개 자체 브랜드 중 가장 높은 매출을 올렸다.

특히 데이텀 경량롱조끼(3만9900원)는 1만5000장이 팔려나가 현재 전국 매장에서 품귀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이랜드리테일 창립기념일이자 기온이 급격히 떨어졌던 지난 2일에는 하루 동안 전국적으로 2만장이 판매, 일 매출 7억원을 돌파해 올해 단일 아이템으로는 일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날씨가 추워지면서 아동 구스 다운에 대한 소비자 반응도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주말 아동 구스 다운 아이템으로도 기네스 매출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올 겨울에는 레이어드하기 좋고 실내에서도 입을 수 있는 경량 다운이 트렌드”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구스다운은 이랜드리테일이 선보인 거위털 충전 다운으로, 거위 솜털과 깃털의 비율이 8:2로 들어가 보온성이 뛰어나고 무게가 가벼운 것이 특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