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하야 못한다는 朴, 제정신 든 것”

[헤럴드경제] 이재명 성남시장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버티기 모드’로 돌변한 데 대해 17일 “제정신이 들었다고 보면 된다”고 언급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이날 기독교방송(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몸통들은 출신이 원래 쿠데타 세력이고 광주 학살했던 집단들이다. 양심이고 뭐고 없는 사람들인데 국민이 자기들이 뭘 잘못했다, 능력 없다는 이유로 그만두라고 하니까 처음에는 움찔했는데 이제 정신이 든 거죠. 원래 그 자리로 되돌아간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시장은 “후안무치, 적반하장, 이런 말이 있는데 이들의 정치적 성격이 원래 그런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은) 절대로 안 물러날 것이고. 그러니까 뻔뻔하게 자기는 수사를 안 받으면서 오히려 어디 수사하라는 말을 어디 보통 사람 같으면 하겠나? 보통 사람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박근혜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책임을 면할 수 없고, 이들이 노리는 것은 시간을 끌어서 정치적으로 탈출할 기회를 보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 이유에 대해서는 “지금 나가면 당연히 구속이고, 지금 퇴진하면 완전히 벗어날 길이 없는데, 대통령 본인이 지금 이미 드러난 것만 해도 최하 징역 10년 이상의 중형이 예상되는 중범죄를 저질렀다”며 “짧게 보면 위험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다 해결된다는 확신이 있다”고 진단했다.

이재명 시장은 박근혜 대통령이 절대 자진 퇴진하지 않으리라고 예상되는 만큼, 탄핵을 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탄핵의 현실적인 가능성이나 걸리는 시간이 길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반대로 얘기 한 번 해보자. 하야하라고 하면 하야하나?”라며 “퇴진 운동과 탄핵을 동시에 해야 한다. 그게 국민이 국회에 맡긴 의무”라고 말했다.

설사 탄핵안이 가결되더라도 헌법재판소가 기각할 수 있다는 반론에 대해서는 “제가 볼 때는 헌법재판소가 기각 못 한다”며 “전에 노무현 대통령 때 생각을 자꾸 하는데, 그때는 사유가 사유 같지 않은 말도 안 되는 것이었고 국민이 원하지 않는 걸 강제하다가 역풍 맞은 건데, 지금은 사유가 일반인들은 꿈도 못 꿀 중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이다. 탄핵이 국민의 뜻인데, 이걸 막는 쪽이 역풍을 맞지 어떻게 이걸 시행하는 쪽이 역풍을 맞나? 이건 순풍이다”라고 반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