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대통령 퇴진 요구는 인민재판”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이 엘시티 사건의 엄정 수사를 지시하며 강경 모드로 돌아서자 이정현 대표도 야당과 비박계를 향해 날 선 공격을 날렸다.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17일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이 연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데 대해 “인민재판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법상 대통령 지위와 권한을 갖고 있는 분을 여론, 선동을 통해 끌어내리겠다는 것은 헌법과 법률에 의한 재판이 아니라 딱 인민재판식”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추미애 대표를 겨냥, “대통령을 하겠다는 분과 공당의 대표가 초헌법, 초법률적으로 여론몰이를 통해 대통령을 끌어내리겠다는 것은 한마디로 인민재판식”이라면서 “그럴 권한은 문 전 대표에게도, 추 대표에게도 주어져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이 박 대통령의 책임총리 추천 제안을 거부하고, 영수회담을 제안했다가 취소한 것을 언급한 뒤 “도대체 이 사람들의 말을 어디에서 어디까지 믿어야 하는 것이냐”면서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이런 사람들에게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대표는 당내 비주류에 대해서도 “지금부터 오는 당의 혼란과 개혁·쇄신에 대한 책임은 저에게 대책없이 무조건 사퇴하라고 했던 그 분들에게 주어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로드맵을 제시하면 최고위원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겠다”며 “물러나라, 사퇴하라는 게 아니라 어떻게 쇄신하고, 관리하겠다는 로드맵이 제대로 나온다면 논의해서 따를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