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작아진 초콜릿, 뛰어 오른 ‘코코아 버터’ 가격이 범인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 특유의 삼각 모양 사이 간격을 넓힌 토블론을 비롯해 재료비 상승에 따라 초콜릿 제품들의 크기가 줄어들고 있다. 최근 비용 상승의 원인으로는 ‘코코아 버터’가 주범으로 꼽힌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최근 초콜릿 제품들의 중량과 원료비 변화를 전하며 16일(현지시간) 이 같이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최근 수 년 사이 본래 1㎏이었던 퀄리티 스트리트 제품은 820g으로 줄어 들었고, 6개씩 담아 판매됐던 캐드베리의 크림에그 한 팩은 초콜릿 5개로 축소됐다. 마스와 스니커즈 초콜릿바도 크기가 줄어들었다. 

[자료=m.prdaily.com]

초콜릿 가격은 지난 2013년 이래 서서히 오르기 시작했다. 엘니뇨가 서아프리카 지역의 코코아 생산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그러나 올해는 코코아 가격이 하락했는데도 초콜릿 가격은 뛰고 있다.

최근 가격 상승의 주된 원인은 ‘코코아 버터’다. 코코아 버터의 가격은 올해만 약 40% 상승했다. 코코아콩 이외에 코코아 버터가 포함하고 있는 설탕, 전지 분유 등 다른 재료들의 가격이 뛰어 오른 탓이다. ‘민텍’의 자료에 따르면 설탕과 전지 분유 모두 공급이 축소되면서 가격이 50% 이상 뛰어 올랐다.

이 때문에 정작 코코아콩의 가격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도 제품 생산 부담은 증가했다. 코코아콩의 가격은 올해 26% 하락해 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다만 지난 몇 주간 코코아 버터 시장이 안정을 찾으면서 초콜릿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그러나 유로모니터의 잭 스켈리 애널리스트에 따르면 당장 소형화 추세가 달라지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