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홍원 전 국무총리, “朴대통령 의혹제기는 마녀사냥…책임 요구는 일시적 분풀이”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 정홍원 전 국무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 제기 및 하야 요구 등을 두고 “마녀사냥”, “일시적 분풀이” 등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께 호소한다”며 “냉정을 되찾아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해달라”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는 17일 언론에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글’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현재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고 진실규명 작업이 한창인데도 실체와 증거보다는 추측과 확인되지 않은 의혹에 힘이 실리고 있다”며 “진상이 드러나기도 전에 모든 내용이 기정사실화되고 있는 느낌이다. 이게 우리가 그렇게도 금기시하는 ‘마녀사냥’이 아니고 무엇이냐”고 비판했다. 


이어 “최순실이 저지른 불법ㆍ위법 행위에 대통령이 개입한 사실이 있다면 그에 대한 응분의 책임은 피할 수 없는 일이나 진실 규명이 되기 전에 대통령에게 무한책임을 지라는 요구와 주장은 법 앞에 평등이 아니다. 그건 ‘일시적 분풀이’”라고도 했다.

그는 “2년간 총리로 재직하면서 대통령과 많은 대화를 나눠 봤는데 대통령이 오랫동안 공부를 많이 해 너무 많이 알고 있다는 느낌을 받을 때가 자주 있었다”며 “그런 점에서 ‘외부의 조력 없인 판단도 제대로 못 하는 대통령’이란 인식을 심어주는 일부의 주장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정 전 총리는 “이제 냉정을 되찾아야 할 때”라며 “대한민국의 위상에 걸맞은 국민적 성숙함을 보여야 할 때다.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지켜보는 인내심이 필요한 때”라며 자제를 주장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호소한다. 냉정을 되찾아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판단을 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