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LG전자 사장 “공기청정기 필수 가전으로 만든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이 “공기청정기를 필수가전으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오는 2018년까지 30개 국가에 공기청정기를 확대 판매하겠다는 글로벌 출시계획도 밝혔다. 중국발 미세먼지 등 영향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공기청정기(에어솔루션) 시장에서 LG전자가 ‘선도기업’으로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사진설명=퓨리케어 공기청정기 제품사진]

LG전자는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LG트윈타워에서 조성진 사장과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최상규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에어솔루션 신제품 발표회를 열었다.

LG전자가 이날 선보인 제품의 키워드는 ‘쾌적한 공기’다. 냉방과 난방, 공기청정 그리고 가습과 제습을 사용자 편의에 따라 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핵심이다. LG전자는 “에어컨과 제습기, 공기청정기, 프리미엄 가습기 등 에어솔루션 풀라인업을 구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퓨리케어’ 출시 국가 확대= LG전자는 지난해 말 ‘퓨리케어’ 브랜드를 출시했다. 올들어 LG전자의 공기청정기 사업은 글로벌 기준 매출은 지난해 대비 2배가 늘었다. 중국발 미세먼지 영향권 내에 있는 한국과 대만에서 판매가 크게 늘어난 점이 주목된다.

LG전자는 에어솔루션 해외 진출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미 아시아, 중동 등 15개 국가에는 제품이 진출해있고, 오는 2018년에는 제품 출시국가를 30개 국가로 확대할 예정이다. LG전자의 전략제품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한국에 먼저 출시하고 내년에 중국, 미국, 인도, 대만에 이어 유럽, 중동에도 출시할 예정이다. 글로벌 공기청정기 시장은 중국, 한국 등에서 수요가 늘며 최근 3년간 연평균 성장률이 10%를 넘는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LG전자 조성진 사장은 “공기청정기를 각 가정에 모두 필요한 필수 가전으로 만들겠다. 사계절 내내 사용할 수 있는 LG만의 차별화된 융복합 에어솔루션으로 글로벌 건강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 대용량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 LG전자는 깨끗한 공기를 찾는 고객들이 꾸준히 늘어나는 점을 고려해 대용량, 고성능의 프리미엄 공기청정기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를 이날 행사에서 선보였다.

이 제품은 전용 면적 91㎡(약 28평)로 LG전자 공기청정기 가운데 청정 면적이 가장 넓다. 최근 거실과 주방의 경계가 없는 개방형의 실내 구조가 많아 넓은 면적의 공기를 깨끗하게 하길 원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는 것을 노린 제품이다.

[사진설명=LG전자 대표이사 H&A사업본부장 조성진 사장]


이 제품은 원기둥 형태다. 사각지대를 줄이기 위한 디자인이다. 제품 상단의 ‘클린부스터’는 정화된 공기를 강한 바람으로 만들어 내보낸다. ‘오토모드’ 기능은 실내 공기를 좋음, 보통, 나쁨, 매우나쁨 등 4단계 오염도로 구분해 스스로 공기를 정화한다.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황사∙초미세먼지, 알레르기 유발물질 등과 함께 새집증후군 유발물질인 톨루엔, 포름알데히드 등도 모두 제거한다.

이 제품은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는 톨루엔 등 5대 유해가스 제거 성능 인증을, 영국 알레르기 협회(BAF)와 한국 천식 알레르기 협회(KAF)로부터는 알레르기 원인 물질을 제거한다는 인증을 받았다. 퓨리케어 360° 공기청정기’는 청정 면적 기준 91㎡, 81㎡, 58㎡, 51.5㎡ 등 모두 4개 모델이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74만9000원~ 121만9000원이다.

■ 진정한 사계절 에어컨 ‘휘센 듀얼 냉난방 에어컨’= LG전자는 난방, 냉방, 공기청정, 제습 모두 가능한 ‘휘센 듀얼 냉난방 에어컨’도 선보였다.

신제품은 2개의 토출구에서 나오는 바람의 세기와 방향을 조절하는 맞춤형 냉난방 기능은 물론, 한국공기청정협회에서 부여하는 CAC(Certification Air Conditioner) 인증을 받은 공기청정 기능도 제공해 사계절 내내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와 ‘듀얼 패스 열교환기’를 적용해 에너지 효율도 높였다. 전기 히터 등과 비교하면 동일한 난방 성능을 기준으로 전력소모량은 1/4 수준이다. 겨울철에 나오는 신제품을 구입하는 고객은 원하는 시기에 제품을 설치할 수 있어 내년의 무더위를 미리 준비할 수 있다.

이달 말 출시하는 ‘휘센 듀얼 냉난방 에어컨’의 색상은 화이트와 골드 2종이며 출하가는 280~300만 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