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朴 엘시티 발언은 계엄발동 꼼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엘시티 비위 엄단 지시를 강하게 비판했다.

조 의원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엇을 상상해도 그 이상의 일이 벌어진다. 내치는 맡기겠다더니 도대체 왜 이러는 걸까요”라며 박 대통령의 엘시티 관련 발언을 언급했다.


그는 “가능성은 두가지다. 우선 엘시티 비리에 여야 막론하고 많은 정치인들이 연루됐단 소문이 있었는데, 검찰 수사경과를 보고받고 있는 모양이다. 어느정도 급이 되는 인물이 엮였던 보고를 받고 물타기에 들어간 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이어 “혹은 내치에까지 관여하는 모양새에 격분한 시민들이 과격 폭력시위에 나서면 이를 빌미로 비상계염 발동하여 판을 엎는 꼼수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사진=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는 “그 어느 경우건 대통령은 역사에 씻을 수 없는 죄를 짓고 있다. 하루 빨리 야3당 공조로 과도내각을 이끌 총리를 내정하고 퇴진요구를 거부할 때를 대비해 플랜B를 구체화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박 대통령은) 이번 토요일 촛불에서 사고가 나길 바라고 있을 거다. 성숙한 시민의식이 더욱 요구되고 있다”며 촛불 집회에 참여할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부산 해운데 엘시티(LCT) 비리 사건과 관련해 측근 인사가 개입됐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하면서 법무부에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관련자들을 엄단하라고 지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