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정석×도경수…‘형제’의 만남은 옳았다

24일 개봉 ‘형’서 막장 형제 연기
감동·웃음 넘나들며 ‘브라더 케미’선사
스크린 밖 ‘선후배 사랑’도 남달라

‘형’의 조정석 도경수 박신혜 조합은 옳았다. 웃기고 울리는 형제의 탄생이었다. 영화 ‘형’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15일 열렸다. ‘형’은 유도 국가대표 고두영(도경수)이 경기 중 불의의 사고를 당하고, 이 소식을 들은 사기전과 10범 형 고두식(조정석)이 눈물의 석방 사기극을 펼친 끝에 1년간 보호자 자격으로 가석방돼 벌어지는 동거 스토리를 그린다. 여기에 ‘7번방의 선물’ 유영아 작가와 배우 박신혜가 합류했다.

조정석은 “영화를 처음 봤다.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느꼈던 느낌을 고스란히 받았다. 보편적이고 대중적인 가족이란 의미를 잘 되새기게끔 한 느낌이다. 재밌었고 슬펐다”고 소감을 밝혔다.

24일 개봉하는 ‘형’서 ‘막장’ 형제를 연기한 조정석(왼쪽)과 도경수는 남다른 브라더 케미를 보여주며 즐겁게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경수는 “시나리오를 읽을 때의 감정이 그대로 표현이 된 것 같아서 너무 재밌게 봤다”고 했다.

박신혜는 “시나리오를 처음 읽었을 때 받았던 느낌을 전달하고 싶었는데 오히려 내가 전달하기보다는 옆에 있는 두 형제가 잘 전달해준 것 같다. 보는 내내 웃기도 하고 눈물도 많이 났다. 요즘 우리에게 필요한 시간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도경수는 “영화를 1년 전에 촬영한 거라서 기억이 잘 나진 않았는데 영화를 보며 그때의 감정과 모습이 새록새록 떠올랐다”며 “조정석의 연기 때문에 진짜 계속 웃었다. 정말 웃음이 많이 났던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박신혜 또한 “조정석과 병원에서 촬영하던 중 조정석이 ‘난 카드가 없는 사람이다’ ‘갖고 싶다 카드’라고 애드리브를 했다. 생각도 못했다. 당황해서 NG를 많이 냈다. 현실감 넘치게 대사를 해서 웃음 참느라 혼났던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이에 조정석은 “애드리브가 잘 기억 안 난다. 텍스트에 있는 대사들이 대부분이었다. 그걸 최대한 나만의 색깔을 입히려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영화에서 대사 대부분이 욕설이었던 조정석은 “영화에서 욕을 많이 하는데 그걸 맛깔나게, 밉지 않게 하려고 고민했다”며 “이야기가 힘이 있기 때문에 그걸 잘 그려나가면 자연스럽게 캐릭터를 따라오지 않을까 하는 마음으로 작품에 임했다”고 전했다.

시각장애를 얻게 된 유도선수를 연기한 도경수는 “시각장애인 연기를 하면서 고민도 많이 됐다. 내 생각엔 누구라도 실제 시각장애인이 아니라면 공감할 수 없을 것이다”며 “시각장애 체험장에 가서 눈이 안 보이는 상태서 후각, 촉각 등의 훈련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서로가 실제 형제라면 어떨 것 같으냐는 물음에 조정석은 “도경수 같은 동생이라면 최고다. 도경수가 동생이라면 내가 손과 발이 되겠다”고 했고, 도경수는 “무조건 조정석 말을 믿고 따라가겠다”고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신혜는 조정석 도경수와 남매가 되면 어떻겠냐는 물음에 “집안이 남아나질 않을 것 같다. 위로도 아래로도 치고 박고 싸울 것 같다. 상상을 해보니 재밌을 것 같다. 기대된다”고 전했다.

그렇다면 ‘형’의 권수경 감독이 생각하는 배우들의 매력은 무엇일까? 권수경 감독은 “조정석은 작품 분석력이 탁월하다. 도경수는 조정석의 현란한 연기에 센스 있고 재치 있게 잘 대응하더라. 역시 다르구나 하고 감탄한 적이 한두번이 아니다. 박신혜는 순간몰입도가 뛰어나다. 대한민국 20대 여배우 중 이 정도의 순간 몰입도를 발휘할 수 있는 배우가 또 있나 싶을 정도였다. 세 배우와 함께 해서 행복하다”고 칭찬했다. 권수경 감독의 말처럼 배우들의 열연이 빛난 ‘형’이었다. 오는 24일 개봉.

이소담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