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의 반격·버티기] 朴대통령 ‘다목적 카드’ 엘시티…야권 ‘균열의 틈’ 벌리기

최순실 게이트 희석 효과
정치권 향한 경고 의미도

인사 단행…적극 대응모드로
내주 국무회의 주재 여부 관건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벼랑 끝으로 내몰린 가운데 적극 반격을 모색하고 있다.

100만 촛불민심을 통해 표출된 하야 요구와 야3당의 퇴진 요구에 맞서 다시 한번 정면돌파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왼쪽)와 정진석 원내대표(오른쪽)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앞서 면담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박 대통령은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엘시티) 개발사업 비리 의혹과 관련해 김현웅 법무부장관에게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와 엄단을 지시했다.

최순실 파문이 불거진 이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자와의 전화통화 등 최소한의 외교활동 외에 내치와는 거리를 두던 것과 확연히 달라진 모습이다. 청와대는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가 먼저 엘시티 사건을 박 대통령과 연관 있는 것처럼 의혹을 제기한데 따른 대응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나 야당은 물론 여당인 새누리당 비박계에서조차 박 대통령의 급작스런 엘시티 비리 수사 지시는 부적절하다는 평가가 우세하다.

이와 관련,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17일 “이 시점에서 그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지시를 내리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했다.

박 대통령의 엘시티 수사 지시는 최순실 파문 국면에서 다목적 카드라는 분석이다.

정치권에 상당한 파장을 몰고 올 수밖에 없는 엘시트 사건의 뇌관을 터뜨림으로써 최순실 게이트를 희석시킬 수 있는데다, 친노(친노무현)계와 친이(친이명박)계 인사들이 다수 연루됐다는 각종 루머가 제기되는 상황에서 정치권을 향한 경고의 의미도 지니기 때문이다.

또 박 비대위원장의 말이 나오자마자 수사를 지시한 것은 야권 분열을 노린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정희 한국외대 교수는 “자기 갈 길을 갈테니 너희들은 알아서 하라는 버티기가 아니겠느냐”며 “하야나 퇴진은 없다는 메시지”라고 평가했다.

박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검찰 조사에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돌연 엘시티 카드를 들고 나온 것도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이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생뚱맞은 일이다. 대통령이 수사에 성실히 임한 뒤 뭘 하든지 했어야 하는데 지금은 대통령이 다른 사건의 수사나 법치를 운운할 때가 아니다”며 “검찰에 내가 아직 인사권을 갖고 있다는 신호를 준 것”이라고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주 유엔대사로 내정된 조태열 2차관 후임으로 안총기 주 벨기에ㆍ유럽연합 대사를 내정하는 등 인사권도 행사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언론의 의혹제기 보도에 검찰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던 소극적 자세에서 적극 대응모드로 전환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17일 세월호 참사 당일인 2014년 4월16일 국군수도병원 소속 간호장교가 청와대를 출입한 기록을 검찰이 확보했다는 보도에 대해 “청와대 경호실과 대통령 의무실에 확인한 결과 국군수도병원 소속 간호사의 출장 기록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는 앞서 박 대통령의 ‘통일대박’ 발언이 최 씨의 아이디어였다는 보도와 최 씨가 이란 순방 때 대통령 전용기에 동승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도 ‘오보’, ‘허구’, ‘악의적’이란 표현 등을 써가며 적극 부인하기도 했다. 한편 청와대는 다음 주 국무회의를 박 대통령이 주재하는 방안을 고심중이다.

황교안 국무총리가 APEC 리마 정상회의 참석차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페루를 방문하기 때문에 통상적으로 화요일 국무회의가 열린다면 박 대통령이 주재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논란이 되고 있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의결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박 대통령의 이날 국무회의 주재 여부는 박 대통령이 국정운영 전면에 재등장할지를 가늠할 수 있는 리트머스지가 될 전망이다. 

신대원ㆍ김우영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