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의 반격·버티기] 김무성 “이 시점에 엘시티 수사지시라니…”

민주·국민의당은 엇갈린 반응

박근혜 대통령이 이영복 부산 엘시티(LCT) 회장의 로비 의혹 사건에 대해 엄정 수사를 지시한 것과 관련해 17일 정치권이 촉각을 기울였다. 퇴진 위기에 몰린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친박계(親박근혜계)의 ‘반격’이 시작된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인 가운데에도 반응이 정치세력마다 미묘하게 엇갈렸다.

정치권과 증권가에선 이 회장의 로비 대상에 여야 주요 정치세력과 차기 대권주자들까지 연루됐다는 각종 루머들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부산에 연고를 둔 여권내 친박(親박근혜계)과 비주류 뿐 아니라 야권 주류도 두루 언급되고 있다.

일단 야권과 여권 내 비주류에서는 박 대통령의 ‘버티기’와 ‘물타기’ ‘국면전환’을 위한 노림수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엘시티 로비와 정치권 및 청와대 연루 의혹을 처음 제기한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대통령 자신에 대한 수사는 변호인을 통해 막고 엘시티만 철저히 수사하라는 것은 자기모순이자 이중잣대”라며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헌정파괴 게이트, 엘시티 이영복 게이트는 모두 청와대로 통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이에 앞서 전날인 16일엔 페이스북을 통해 “박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이라면서도 “낭보이다. 바로 그것을 저는 원했다”고 했다. 부산 지역구 의원이 없는 국민의당에선 박 대통령의 반격과 국면전환 의도에 대해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면서도 엘시티 수사 자체에 대해선 긍정하는 분위기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서 박 대통령의 수사 지시 배경에 대해 “엘시티 비리에 여야 막론하고 많은 정치인들이 연루되었단 소문이 있었는데 검찰 수사경과를 (박 대통령이) 보고받고 있는 모양”이라며 “어느 정도 급이 되는 인물이 엮였단 보고를 받고 물타기에 들어간 걸로 볼수 있다”고 했다.

또 “내치에까지 관여하는 모양새에 격분한 시민들이 과격폭력시위에 나서면 이를 빌미로 보수세력의 재결집을 꾀하고 더 나아가 비상계엄을 발동하여 판을 엎는 꼼수일 수 있다”고도 했다. 박 대통령이 민심을 자극해 정국혼란을 유도하려 한다는 게 조 의원의 해석이다.

부산에 지역구를 둔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대통령의 엘시티 수사 지시가 부산 의원들을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압박 받을 사람은 받는 것이고 이유 없는 사람은 없는 것”이라면서 “엘시티 관련 부정에 청와대가 개입됐다는 어느 쪽의 주장에 대해서 그런 관련 없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하다 보니까 그런 것 같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시점에서 공개적으로 (대통령이) 그런 지시를 내리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했다.

이형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