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게이트’ 조원동 “국민께 말씀드릴 일 아니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그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국민에게 말씀드릴 일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조 전 수석은 17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서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에서 모든 걸 말하겠다”는 대답만 반복했다. 그는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의 퇴진을 압박하는 등 민간기업 경영개입 의혹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tv]

한 취재진이 “여기서 하실 말씀은 없느냐?”라고 묻자 “더이상 드릴 말씀 없다”고 했다. ‘국민에겐 드릴 말씀이 없느냐?’라는 질문에 대해선 잠시 고민하는 듯 머뭇거리다 “이건 국민께 말씀드릴 일은 아닌 거 같다”고 답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도 그렇고 나라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경제수석을 지냈다는 사람이 이런 자리에 와있다고 한 자체가 너무 부끄럽고, 걱정도 된다”며 “참담한 심경”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몰려든 취재진을 향해 “가게 좀 해달라”며 서둘러 조사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