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지극정성?…“박 대통령, 나 때문에 하야 안 했으면”

[헤럴드경제] 최순실의 왜곡된 대통령 사랑이 눈꼴 시다. 검찰 조사를 앞둔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게이트 파문의 장본인인 최순실이 ‘나 때문에 박 대통령이 하야하진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의 ‘비선 실세’로 여러 가지 사업의 이권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된 최 씨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자신 때문에 박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고 한탄했다고 지난 15일 채널A는 보도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직접 조사를 받게 됐다는 소식을 접한 직후 “나 때문에 박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대통령 연설문 등 청와대 문건 유출과 정부 정책과 인사 개입 의혹에 대해선 “청와대 문건을 검토하거나, 국정을 판단할 만한 능력이 (내게) 없다”며 여전히 모르쇠로 일관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