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특검법’ 본회의 극적 회부, 권성동 “의원 뜻 존중해 결심”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이던 이른바 ‘최순실 특검법’이 극적으로 본회의에 상정돼 처리 수순을 밟게 됐다. 권성동 법사위원장(새누리당 의원ㆍ사진) 이날 오후 열린 전체회의에서 “위원장으로서 결심을 했다. 특검법을 법사위에서 통과시서 본회의에 회부하는 것이 의원들의 뜻을 존중하는 길일 것”이라고 했다.

권 위원장은 다만 “우리 당이 야당이 됐을 때 특검법을 발의하더라도 ‘야당 추천 특검’은 반대할 것. 그래야 나라가 바로 서는 것이기 때문”이라며 일말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권 위원장은 앞서 “야당도, 여당도 아닌 제3의 기관이 특검을 추천해야 한다”며 현재의 특검법 처리를 반대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