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자니아, 안전박람회서 구급 등 체험교육 선보여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직업체험 테마파크 키자니아서울이 ‘제2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에 참가해 구급 등 체험교육을 선보였다.

키자니아는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16∼18일 열리는 안전박람회에 특별 체험관인 ‘국민안전체험관’<사진>을 설치했다. 여기서 119구급센터, 승무원 교육센터, 건축사무소, CSI과학수사대 등의 체험을 소개하고 있다.

119구급센터는 위급상황 발생 때 필요한 심폐소생술과 같은 응급처치법과 상황 대처법을 배울 수 있다. 또 승무원 교육센터에서는 비행 때 발생할 수 있는 사고에 대한 기내 안전교육을 체험해본다. 


건축사무소에서는 인테리어 체험과 동시에 건축과 관련한 안전교육을 받을 수 있으며, CSI과학수사대에서는 과학수사대원 체험을 하며 수사 중 사용되는 화학약품을 안전하게 다루는 법을 가르친다.

키자니아서울 관계자는 “잦은 기상이변과 지진 등으로 아이와 어른 모두가 안전의식을 높여야 할 때”라며 “특히 사고에 취약한 아이들에게 꼭 맞는 안전교육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