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열공에 빠진 재계, 불확실성이 문제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트럼프 대통령 시대, 미국을 배우기 위해 재계가 열공 모드에 들어갔다. 지난 1년 여간의 선거유세를 통해 나타난 트럼프의 파격적인 공약과 행보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대미 접근법을 필요로 한다는 게 재계의 판단이다.

전통적으로 미국 정계 및 재계와 폭넓은 교류를 이어온 한화그룹은 발빠른 대응에 들어갔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 16일 미국 버지니아주 테리 매콜리프 주지사를 만나 한화의 대미 비즈니스, 미 대선 이후 한미 경제협력 등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한화의 자동차용 소재 제조 법인인 한화아즈델이 있는 주의 수장으로, 김 회장은 매콜리 주지사와 미국 정권 교체로 인한 친환경 정책 변화 및 파급 효과, 그리고 신재생에너지 제도 등에 대해 의견을 주고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우려되는 미국의 보호무역 강화 기조와 이에 따른 여파와 부작용에 대해서도 매콜리프 주지사에게 심도 있는 조언을 구했다.

김 회장은 미 대선 운동 기간이던 지난달 에드윈 퓰너 전 헤리티지재단 총재를 만나 환담하기도 했다. 퓰너는 트럼프 당선 직후 발표된 대통령 인수위원회에 이름을 올린 최측근 인사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삼성그룹 내 계열사 최고경영자들도 16일 열린 사장단 회의에서 안병진 경희사이버대 교수로부터 ‘문명 대 전환기, 미국 대선결과의 파장과 시사점’ 이라는 주제의 강연을 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 이후 달라질 미국의 상황을 예측하고, 또 대응책 마련에 나서기 위한 자리다. 안 교수는 강연에서 “예상을 깬 트럼프의 당선을 무너진 질서로 여겨 당황하지만 말고, 넓은 시야로 문명의 리듬을 볼 것”을 주문했다. 트럼프를 당선시킨 미국 시민들의 선택이 뜻하는 변화를 읽고 여기에 맞는 대처를 해달라는 주문이다.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은 “문명사적 전환기에 교과서적 예측은 실패하게 돼 있으며 질서만을 추구하면 가짜 질서를 얻게 된다”며 “카오스 에너지, 무질서를 즐기고 이해하고 추구하면 진짜 질서를 얻을 수 있다는 내용”이라고 트럼프 대통령 당선에 대한 이날 강연 의미를 전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도 “많은 변화가 있을 것 같다”며 “대안을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평소 삼성의 스마트폰을 쓰고, 또 자신의 호텔에 LG전자 제품을 주문하는 등 우리 기업들에 대한 트럼프의 인식은 우호적인 것으로 파악된다”며 “다만 정책적으로 보호무역 주의 등에 대한 불확실성이 남아있는 만큼, 기업들도 다양한 시나리오를 바탕으로 대미 무역 변화에 대응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