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미셀, 울산에 새 연구소 준공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 파미셀(공동대표 김현수·김성래)은 울산 온산산업단지에 새 연구소를 준공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축 연구소는 1086㎡(328평) 규모로, 뉴클레오시드(Nucleoside), 엠피이지(mPEG) 등의 차세대 바이오신약의 원료와 인계난연제, 전자재료 등 다양한 화학기반 제품에 관한 연구개발을 진행하게 된다.

이 회사는 증가하는 원료의약품 수주에 대비해 지난해 9월 온산산단에 51억원을 들여 공장부지를 매입하고 공장과연구소 공사에 들어갔다. 


파미셀은 뉴클레오시드와 인계난연제 시장에서 세계 1위의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유전자진단시약, 안티센스의약품, 단백질신약 등 차세대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확대되고 있으며, 관계사들의 임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주장했다.

파미셀 김성래 대표는 “지난 10여년 인고의 시간을 견디며 연구개발에 전념해 세계적인 기술력을 축적해왔다. 연구소 준공을 계기로 제2의 도약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한편 파미셀 울산공장은 연구소를 포함해 지상 3층 지하 1층 대지면적 9407㎡(2845평) 규모로 2017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며, 생산능력은 2배로 확대된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