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CU 배달 서비스 도입 1년…강남구 최다 이용

-전체 이용건수 중 41.5% 차지…송파구, 마포구 등 오피스 지역 이용률 높아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편의점 CU(씨유)의 배달 서비스 이용률이 서울 강남구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CU가 지난 해 11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년간 지역별 배달 서비스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 강남구가 전체 이용건수 중 41.5%를 차지하며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편의점 CU 배달서비스. [사진제공=BGF리테일]

두 번째로 이용건수가 높은 지역은 송파구로 14.8%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마포구(12.2%), 영등포구(8.8%), 서초구(6.5%) 순으로 이용건수가 높았다. 전반적으로 오피스들이 많이 모여 있는 지역의 이용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 서비스의 전체적인 이용건수 신장률도 껑충 뛰었다.

11월 초 기준, CU의 배달 서비스의 이용건수는 도입 초기 대비 무려 11.3배나 올랐다. 배달 서비스 운영 점포수가 작년 200여개에서 올해 500여개로 약 2.5배 늘어난 것과 대비하면 서비스 이용률은 이를 훨씬 상회하는 수준이다.

이렇게 배달 서비스에 대한 호응이 날로 높아지자 CU는 이달 빼빼로데이 행사 때도 배달 서비스를 적용했다. 

편의점 CU 배달서비스. [사진제공=BGF리테일]

고객이 모바일, 온라인을 통해 예약 주문한 빼빼로 상품을 원하는 위치와 날짜, 시간에 맞춰 배달해주는 예약 배송 서비스는 단 열흘만에 월 전체 이용건수의 55%에 이르는 예약 신청이 접수되기도 했다.

이은락 BGF리테일 생활서비스팀 MD는“향후 배달 서비스의 커버리지가 점차 확대됨에 따라 서비스 운영 점포 역시 전국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CU 배달 서비스는 ‘CU 멤버십(내 맘대로 꾹)’과 ‘부탁해’ 앱 또는 웹사이트에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 최대 40분 이내에 원하는 곳에서 상품을 받을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