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외 식자재 수출 협력 MOU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현대그린푸드는 용인 본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외 식자재 수출 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오흥용 현대그린푸드 사장과 농림축산식품부 이준원 차관이 참석했다.

양측은 ▷수출유망상품(농축산물 및 가공) 개발 ▷해외 현지 시장 현황 및 트렌드 정보 공유 ▷판매 활성화를 위한 홍보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오흥용 현대그린푸드 사장(사진 왼쪽)과 농림축산식품부 이준원 차관이 수출 상생 협력 MOU를 체결하고 있다. [사진제공=현대그린푸드]

특히 현대그린푸드는 중국ㆍUAEㆍ쿠웨이트ㆍ멕시코 등 4개국 47개 해외급식사업장에서 국산 식재 및 공산품을 우선 사용하고, 해외 식자재 유통 채널을 활용해 한국 농식품의 수출활성화에 적극 협력할 계획이다.

그 첫 사업으로 현대그린푸드는 오는 23일부터 중국 내 급식 사업장에서 3만여명의 현지 근로자에게 한국에서 만든 삼계탕을 제공하고 이를 소개하는 홍보부스를 운영하기로 했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이번 MOU를 통해 우리나라 우수 농산물을 해외에 적극 소개하고 K푸드 의 우수성을 알리는 첨병역할을 수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그린푸드는 지난해 약 2500톤의 농수산물을 10여 개국에 수출했으며 국내 대형 식품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홍콩에 최고 등급의 한우를 수출하는 등 농수축산물 해외 판로 개척에 적극 나서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