혐오발언 퇴출 나선 트위터, ‘대안우파’ 계정 줄줄이 차단

[헤럴드경제=이수민 기자]트위터가 백인 지상주의를 내세우는 극우 집단 ‘대안 우파’(Alt-Right) 대표 주자들의 계정 운영을 중지시켰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위터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백인 지상주의 싱크탱크인 국가정책연구소 대표 리처드 스펜서의 개인 계정과 연구소 계정, 그가 발간하는 온라인 잡지 계정을 본인에게 알리지 않고 차단했다. 스펜서는 2008년 ‘대안 우파’라는 말을 처음 만든 인물이다. 그는 미국에서 흑인ㆍ아시안ㆍ히스패닉ㆍ유대인을 추방하고 미국을 백인 민족 국가로 만들어야 한다고 공공연히 주장해왔다.

[사진=게티이미지]

트위터 측은 정책적으로 혐오발언(hate speech)이나 폭력적인 위협을 금지하며,이러한 방침을 위반한 이용자들을 제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개별 계정 폐쇄 건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트위터는 14일 사이버 폭력이 갈수록 심각해짐에 따라 이용자들이 특정 키워드나 문구로 트윗을 차단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추가하는 등 적극적인 대처 방침을 밝힌 바 있다.

트위터의 조치에 스펜서는 트위터 상에서 폭력을 조장한 적이 없으며 문제가 될만한 게시물을 올린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트위터의 일방적인 계정 폐쇄는 ‘기업 스탈린주의’로, 특정 견해를 가진 이용자들에 대한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스펜서는 “지금은 2016년이고 우리는 디지털 세상에 살고 있다”며 “트위터는 대통령이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동시에 10대 소녀들이 저스틴 비버를 이야기하는 공공 공간으로, 우리는 그 방식대로 트위터를 취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 밖에 16일 기준 팩스 디킨슨, 폴 타운, 리키 본, 존 리버스 등 대안 우파 활동으로 유명한 이용자들의 트위터 계정도 줄줄이 폐쇄됐다. 대안 우파는 유대인을 혐오하고 백인 지상주의를 내세우며, 다문화주의나 이민 확대를 결사반대하는 보수성향 누리꾼 집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