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에 혼술, 이제는 탈 것도 ‘나 혼자’시대··· 휴대가 간편한 전동식 개인용 이동수단 특허출원 급증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최근 길거리에서 전동 킥보드, 전동휠과 같은 개인용 이동수단(Personal Mobility)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아이들을 위한 장난감에 불과했던 킥보드가 이제는 전기 모터를 장착해 어른들을 위한 근거리 이동수단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러한 개인용 이동수단은 10kg 내외의 무게로 휴대가 간편하고, 전동식으로 이동이 편리해 각광을 받고 있어 최근 관련 특허 출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최동규)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3~2015) 개인용 이동수단의 국내 특허출원은 61건으로 그 이전 3년간(2010~2012)에 비해 약 1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2년까지는 국내 특허출원 건수가 매년 한 자릿수에 불과했으나 2013년에 24건으로 크게 증가한 이후부터는 매년 두 자릿수를 기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품 유형별로 살펴보면, 최근 3년간의 국내 특허출원 건수는 전동 킥보드(22건), 1륜 전동휠(19건), 조향장치가 있는 2륜 전동휠(11건), 조향장치가 없는 2륜 전동휠(9건) 순으로 나타났다.

1륜 전동휠과 조향 장치가 없는 2륜 전동휠의 최근 3년간의 국내 특허출원 건수는 합해 28건으로, 그 이전 3년간에 비해 약 367% 증가했다.

이는 휴대가 간편하나 자세 제어가 어려운 특징을 가지는 1륜 전동휠과 조향장치가 없는 2륜 전동휠의 자세 제어기술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된 결과로 보인다.

또한, 전동 킥보드의 최근 3년간의 국내 특허출원 건수는 22건으로, 그 이전 3년간에 비해 약 214% 증가했으며 전동 킥보드의 최근 3년간 국내 특허출원 중 약 45%가 전동 킥보드의 접이식 구조에 관한 것이였다.

최근 3년간의 국내 특허출원을 출원인별로 살펴보면, 외국인에 비해 내국인의 특허출원이 상대적으로 많은 것(약 77%, 61건 중 47건)으로 나타났다.

주체별로는 기업(28건, 약 46%)의 비율이 가장 높았고, 개인(19건, 약 31%), 대학/연구소(14건, 약 23%) 순이였으며 일본의 혼다(9건)가 가장 많은 특허출원을 했고 로보쓰리(4건), 이에스지(4건)와 같은 국내의 중소기업이 그 뒤를 이었다.

특허청 권영호 차세대수송심사과장은 “개인용 이동수단은 교통 체증, 주차 문제가 없어서 도심 속 근거리 이동수단으로서 앞으로 그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관련 특허를 적극적으로 확보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