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결국 이혼 수속…김민희와 새살림 유력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김민희와 불륜설이 불거진 홍상수 영화감독이 아내를 상대로 이혼 조정 신청을 신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홍 감독은 지난 9일 아내 A 씨를 상대로 이혼 조정신청을 서울가정법원에 제출했다. 현재 사건은 가사11단독 정승원 부장판사에게 배당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혼 조정은 정식 재판을 거치지 않고 부부의 협의에 따라 이혼을 결정하는 절차다. 재판을 통해 이혼하려는 부부는 원칙적으로 먼저 조정을 신청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양측이 조정에 합의하면 확정판결과 같은 효력을 가지게 되며 조정을 못 할 경우 이혼 재판을 하게 된다.


홍 감독은 지난해 9월 개봉한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에서 김민희와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매체는 지난 6월 이 둘이 부적절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현재 불륜설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홍 감독은 1985년 A 씨와 결혼해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홍 감독의 부인은 “남편이 돌아올 것”이라며 “이혼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온 바 있다.

한편 앞서 한 매체는 지난 9월 두 사람이 애초에 연인관계는 아니었으며 지금은 사이가 소원해졌다고 보도했으나 이후 다른 매체는 두 사람이 여전히 돈독한 사이라고 반박했다. 두 사람이 단 한 번도 불륜설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만큼 불륜설 진위 여부는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