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채이식 셔저 사이영상 받았다…AL에선 포셀로 수상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는 17일(한국시간) 사이영상에 내셔널리그 투수 맥스 셔저(32ㆍ워싱턴 내셔널스)와 아메리칸리그 릭 포셀로(28·보스턴 레드삭스)가 뽑혔다고 밝혔다.

셔저는 양대리그를 넘나들며 사이영상을 받았고, 포셀로는 이번이 첫 수상이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 결과, 셔저는 1위표 25장과 2위표 3장, 3위표 1장과 4위표 1장으로 총점 192점을 얻어 102점을 얻은 존 레스터(32)와 85점에 그친 카일 헨드릭스(27ㆍ이상 시카고 컵스)를 여유있게 제쳤다.

셔저는 이번 시즌 34경기 모두 선발로 등판해 20승 7패 228⅓이닝 284탈삼진 평균자책점 2.96을 기록했다. 셔저는 홍채이식 수술로 오른쪽에는 푸른색, 왼쪽에는 갈색 눈을 가졌다.

셔저는 2013년 아메리칸리그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소속으로 사이영상을 받은 바 있다. 양대리그 모두에서 사이영상을 받은 선수는 이번이 6번째이다. 셔저의 메이저리그 통산 9시즌 성적은 274경기 125승 69패 1천696⅓이닝 평균자책점 3.39다.

포셀로는 올시즌 33경기 모두 선발로 등판해 22승 4패 223이닝 189탈삼진 평균자책점 3.15를 기록했다. 리그 다승왕. 포셀로는 1위표 8장과 2위표 18장, 3위표 2장, 4위표 1장, 5위표 1장으로 총점 137점을 얻었다.

사이영상 유력 후보였던 코리 클루버(30ㆍ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1위표 14장으로 포셀로에 앞섰지만, 총점 132점으로 단 5점 차이로 2위에 머물렀다.

포셀로는 평균자책점(5위), 이닝(4위), WHIP(2위·1.01) 등 고른 성적을 인정받았다. 통산 245경기 107승 82패 1468⅓이닝 평균자책점 4.20.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