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수능] 60만5000여 명 응시…한국사 꼭 응시해야

未응시땐 시험 전체 무효…성적 통지표도 안 나와

휴대전화ㆍ스마트워치 등 각종 전자기기 휴대금지

오전 8시10분까지 입실…관공서 출근시간 10시로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7일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3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치러진다. 올해 수능에 응시한 수험생은 60만5987명(예정)으로, 지난해보다 2만5200명가량 감소했다.

시험은 오전 8시40분 1교시 국어영역(오전 10시까지)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오전 10시30분∼오후 12시10분) ▷3교시 영어(오후 1시10분~2시20분) ▷4교시 한국사ㆍ탐구(오후 2시50분∼4시32분) ▷5교시 제2외국어ㆍ한문(오후 5시부터) 순으로 오후 5시40분까지 진행된다.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일부터 필수 과목으로 지정된 한국사는 응시하지 않으면 전체 시험이 무효 처리되므로 주의해야 한다. 사진은 지난해 수능일인 11월 12일 한 시험장 앞의 모습. [사진=헤럴드경제DB]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 입실을 마쳐야 한다. 수험생들의 원활한 이동을 위해 전국 시 지역과 시험장이 설치된 군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간은 오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늦춰진다.

수도권 전철과 지하철도 러시아워 운행시간이 2시간 연장되고 운행횟수도 총 28여 회 늘어난다. 시내버스 역시 수험생의 등교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배차되고 개인택시는 부제 운행이 해제된다. 시험장 200m 전방부터는 차량 출입이 통제되므로 수험생들은 200m 앞에서 내려 시험장까지 걸어가야 한다.

영어 듣기평가가 진행되는 오후 1시10분부터 1시35분까지는 항공기 이ㆍ착륙이 금지된다. 버스나 열차 등 모든 운송 수단도 시험장 주변에서 서행 운행하고 경적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시험장에는 스마트 워치, 스마트 밴드 등 각종 스마트 기기, 전자계산기, 디지털카메라, MP3 플레이어, 전자사전, 휴대전화 등 모든 전자기기, ‘수능 시계’와 통신기능 등이 있는 디지털 시계의 반입이 금지된다. 또 올해부터 4교시 한국사 영역이 필수로 지정돼 한국사에 응시하지 않으면 시험 전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 통지표도 제공되지 않는다.

수능 성적표는 다음달 7일 배부된다. 재학생은 재학 중인 학교에서, 졸업생이나검정고시 수험생 등은 원서를 접수한 기관에서 받으면 된다. 재학생을 제외한 모든 수험생은 수능 성적 온라인 제공 사이트에서 휴대전화 또는 아이핀 인증을 거쳐 성적 통지표를 발급받을 수도 있다.

교육부는 수능시험 도중 경주 지역을 중심으로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기상청과 경주시험지구에 비상 근무자를 파견해 지진 동향을 점검하고, 만약 지진이 발생하면 진도에 따라 대처 가이드라인을 전달하는 등 시험에 지장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