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수능]“6ㆍ9월 모평 수준 유지…문제유출 방지위해 보안 강화”

-정진갑 출제위원장, 김영욱 검토위원장, 김영수 교평 원장 일문일답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을 맡은 정진갑 계명대 교수는 17일 올해 수능 난이도 등 출제경향과 관련해 ‘6ㆍ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수능에선 모의평가와 실제 수능 사이에 난이도가 다소 차이나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최근 수능에서 문항 오류와 문항 사전 유출 등의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것과 관련해 보안과 점검 절차를 한층 강화했다고도 밝혔다.

다음은 정 위원장, 김영욱 수능 검토위원장(서울시립대 국문과 교수), 김영수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과의 일문일답.

-올해 전반적인 수능 출제 난이도는?

▶김 위원장=적정 난이도의 일관성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2017학년도 수능 출제 검토위원회에서 가장 신경썼던 부분도 적정 난이도의 일관성 유지다. 6월 모의평가와 9월 모의평가 수준과 유사하게 본 수능 문제도 출제했다.

-내년부터 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뀐다. 상대평가로 치러지는 마지막 수능인 만큼 어떤 식으로 변별력을 갖췄나?

▶정 위원장=절대평가는 내년부터 실시하는 문제인 만큼 올해엔 주안점을 두지 않았다. 평이한 수준으로 출제하되 변별도를 위해 약간 어려운 문항도 포함되도록 했다.

- 영역마다 최고 난이도는 어느 수준인지.

▶정위원장=과목마다 문항 개수가 달라 일괄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 하지만 최대 목표는 표준점수로 변환했을 때 그 값이 차이가 없도록 하는 것이다. 탐구영역이나 제2외국어의 경우엔 과목에 따라 유ㆍ불리 현상이 일어나기 때문에 해당 부분을 최대한 피하도록 노력했다.

-목표하는 만점자 비율은?

▶정 위원장=만점자 비율에 대해 크게 신경을 쓰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오류 없는 문항이 제일 우선이다. 등급 브레이크가 없을 정도의 난이도 분포에 신경썼고, 만점자를 특정 비율만큼 나오도록 하겠다는 목표는 이번 출제에서 고려하지 않았다.

-오류를 줄이기 위해 검토위원회에선 어떤 노력을 했나

▶김 위원장=영역 및 문항별로 수많은 피드백과 교차검토를 실시했다.출제진과 검토단이 한 자리에 모여 공식적으로 토론을 했고, 모든 내용을 기록으로 남겨 이들의 의견이 어떤 방식으로 반영됐는지도 검토했다.

-올해 실시한 모의평가에서 문제유출 사고가 있었는데

▶김 원장=출제본부에 대한 경찰 지원 병력을 올해 훨씬 증원하고 출제 및 검토위원들이 불편함을 느낄 만큼 입ㆍ퇴소시 보안검색 절차도 한층 강화했다. 보안을 위한 후속 조치도 철저히 마련해 시행 중이다.

세종=조범자ㆍ신동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